연주회소식

존윌리암스 & 리차드하비 기타두오콘서트

카셀 | 2006.05.12 17:15 | hit. 25147
2006년 6월 15일(목) 20:00 LG 아트센터

* 프로그램(주요 연주곡)

G.F. HANDEL --- Sonata in F
FREDERIC HAND --- Prayer
THURLOUGH O’CAROLAN --- O’Carolan Suite

(South American set)
PEDRO ELIAS GUTIERREZ --- Alma Llanera
ASTOR PIAZZOLA --- Café 1930

(Chinese pieces )
TRAD. CHINESE (arr. RICHARD HARVEY) --- Huija 18 beats

(African set)
FRANCIS BEBEY --- Engome
RALANTO ---Omby


아프리카, 남미, 아시아를 넘나드는 진정한 이 시대 음악의 향연

클래식 음악 뿐만 아니라 다양한 장르의 연주자들과의 교류를 통해 명실공히 세계 최고의 기타리스트이자 기타 음악의 전도사로 인정받는 존 윌리암스와 각종 타악기와 관악기의 명 연주자이자 수많은 영화와 TV 드라마의 작곡가로 활동하고 있는 리차드 하비. 이 두 음악의 거장이 지난 20년간 함께 해온 다양한 음악 세계에 대한 연구와 시도가 무대 위에서 펼쳐진다.

잔잔한 기타의 선율과 함께 어우러지는 만돌린, 플륫, 휘슬, 타악기들을 비롯한 세계 각지의 20여 가지 악기들은 때로는 검은 대륙 아프리카로, 때로는 정열의 남미나 우리에게 친숙한 아시아로, 또 어떤 때는 고대 바로크를 넘나들며, 존 윌리암스와 리차드 하비의 시공을 초월하는 음악 여행에 관객을 동참시킨다.


클래식에서 재즈, 월드음악까지.. 최고의 기타리스트 존 윌리암스.

1958년 당대 최고의 기타리스트였던 세고비아에게 “기타의 왕자가 출현했다”는 극찬을 들으며 데뷰한 존 윌리암스는 1941년 호주의 멜버른에서 출생했다. 그의 아버지에게서 음악을 배우기 시작했으며, 영국의 왕립음악학교에 입학하면서 정통 클래식 기타연주자의 길을 걷기 시작하였다.

많은 솔로 연주 뿐만 아니라, 오케스트라와의 협연, 그리고 줄리안 브림, 이자크 펄만, 앙드레 프레빈, 클레오 레인 등의 다른 아티스트들과의 작업을 통하여 전문 연주자들 사이에서도 논란의 여지가 없는 이 시대 최고의 연주자로 인정받고 있는 존 윌리암스는 ‘디어헌터 (Cavatina)’와 ‘완다라는 이름의 물고기’등의 영화음악을 통해 대중적인 인기 또한 누리고 있다.

존 윌리암스는 최고의 클래식 기타 연주자라는 수식어에 안주하지 않고 재즈를 비롯한 다양한 장르로 그 활동 영역을 점차 넓혀갔다. 또한, 최근에는 그룹 “Attaccs”를 조직하여 클래식과 전자음악을 결합시킨 실험음악을 연구하는가 하면 “존 윌리암스와 친구들”이라는 타이틀의 공연과 앨범으로 세계 곳곳의 민속음악을 발굴하고 소개하는데도 주력하며 모든 장르에서의 자신의 위치를 곤고히 하고 있다.


상상을 초월하는 만능 뮤지션 리차드 하비

디즈니의 장편 애니메이션“라이온 킹”에서 다양하게 등장하는 전통 악기들을 연주하면서 우리들의 귀에 먼저 친숙해진 연주자이자 작곡가 리차드 하비. 영국의 음악가정에서 태어난 그는 클라리넷을 비롯한 다양한 악기를 공부하며 17세에 왕립음악학교를 졸업하였다.

600종류의 악기를 수집하고 연주하며, 셀 수 없는 영국의 TV 프로그램과 30 여편의 영화음악을 작업하고, 폴 매카트니, 엘비스 코스텔로, 모리스 자르 등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과 음악적 교류를 하고 있는 그는 1988년부터 존 윌리암스와 함께 알려지지 않은 세계 곳곳의 음악을 소개하는 여정에 동참하고 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이전글권순창화백 전시회 연주관리자2014.06.05 11:23
▼ 다음글제15회 한국 기타앙상블연주회카셀2006.03.22 15:49